< 목록으로

박창현 대구 감독 "연승 이어가 좋아…자신감 늘 있었다"

M
관리자
2024.05.19
추천 0
조회수 67
댓글 0

[서울=뉴시스]안경남 문채현 기자 = 시즌 첫 연승에 성공한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의 박창현 감독이 선수들을 칭찬했다.

대구는 19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서울에 2-1로 승리했다.

직전 라운드에서 광주FC를 3-2로 잡은 대구는 리그 첫 연승이자 세 번째 승리(5무 5패)를 따냈다.

승점 14점이 된 대구는 제주 유나이티드와 동률이 됐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9위로 올라섰다.

또 성적 부진으로 최원권 감독이 물러나고 지난달 23일 부임해 광주전에서 데뷔승을 신고했던 박창현 감독은 2연승으로 분위기를 이어갔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연승을 이어가서 너무 좋다. 우리 선수들이 힘든 원정에 와서 승점 3점을 따내 고무적이다. 열심히 해 준 선수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고 말했다.

부임 후 첫 연승을 달린 그는 "자신감을 항상 있었다. 경기하면서 선수들이 너무 가라앉았던 상태였다. 경기를 보면 내용은 끌려가지 않았다. 이번 승리로 자신감을 더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결승골 주인공인 박용희 등 어린 선수들에 대해선 "경기에 나오고 득점하면서 자신감이 붙고 있다"며 "젊은 선수들이 우리 팀엔 활력소다. 이들이 세징야의 빈틈을 잘 메운 것 같다"고 했다.

하프타임에 변화를 준 것이 있냐는 말에는 "전반에는 제시 린가드가 내려와 공을 받는 것에 대응 못 했다. 그걸 박진영에게 압박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후 린가드 활약이 줄었다"고 했다.

이어 "첫 득점은 준비한 세트피스였다. 비록 자책골이었지만, 우리가 만들어가는 과정이라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베테랑 측면 수비수 홍철의 경고 누적으로 기회를 잡은 박진영에 대해선 "우리의 수확이다. 앞으로 더 자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만족해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email protected]

댓글

Ent.

작성
1 2 3 4 5